식민지 역사

홍콩의 운명은 1841년 포제션 포인트에 깃발을 꽂으며 드라마틱하고도 새로운 아침을 맞이하게 됐다. 팔머스톤이 '황량한 섬'이라고 묘사했던 이곳은 이 시대의 수많은 이벤트로 꽃을 피우고 월드 시티로 발돋움했다. 시각적이고도 문화적인 공간은 때로는 아주 웅장하게, 때로는 기이한 모습으로 남아 있다.

Commercial Cont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