펭차우

평범한 시골 섬이었던 펭차우는 1970년대와 1980년대 홍콩 산업의 중심지가 됐다. 그러다가, 한 여름 밤의 꿈에서 깨어나듯 펭차우는 갑자기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. 오늘날에는 버려진 작업장, 빈 공연장, 소박한 사원과 서두르지 않는 느긋한 삶이 있을 뿐이다.

Commercial Content